공지사항

상단 영역

공지/뉴스
숲과나눔의 최신 공지와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기 파는 사회에 반대한다' 출간 - 미세먼지 프레임으로 읽는 각자도생 한국사회
2019.05.24

'공기 파는 사회에 반대한다' 출간 - 미세먼지 프레임으로 읽는 각자도생 한국사회 - 상세정보

『공기 파는 사회에 반대한다』

상품이 된 공기, 공포가 된 공기

미세먼지프레임으로 읽는 각자도생 한국사회

장재연 지음 | 동아시아 | 2019년 05월 14일 출간

“2019, The World is Confusion in the Dust”

지난 달 가수 UV가 발표한 노래 <미세초>는 2019년 세계가 먼지의 혼란 속에 있다고 말한다. 하이트진로가 올해 출시한 맥주 브랜드 ‘테라’의 콘셉트는 청정라거. “초미세먼지 시대에 청정에 대해 고민”했다면서, 맥주의 원료인 맥아도 전 세계 공기질 부문 1위인 호주의 골든 트라이앵글에서 공수한다고 광고한다. 유행가의 가사는 물론이요, 우리 생활 깊숙이 미세먼지가 들어왔다. ‘미세먼지’를 피하기 위한 상품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출시한 ‘프레시팝’은 샴푸로 미세먼지 다이어트를 하라고 권하고, 유투브에는 각양각색의 ‘미세먼지 세안법’과 클렌징 제품 등의 화장품 광고가 넘쳐난다. ‘깨끗한 공기를 들고 다녀요’ ‘공기를 선물도 해요’라며, 휴대용 미니 공기청정기(LG 퓨리케어)까지 등장했다. 바야흐로 ‘공기 파는 사회’가 도래한 것이다.

이러한 미세먼지 관련 상품과 문화현상은 미세먼지에 대한 우리의 극명한 공포를 보여준다. 2018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IV)’ 보고서에 따르면 각종 위험에 대한 불안수준 중 가장 높은 항목으로 ‘미세먼지 등과 같은 대기오염’이 뽑혔다.

『공기 파는 사회에 반대한다』의 저자인 장재연 교수(아주대 의대, 재단법인 숲과나눔 이사장,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1988년 서울시 미세먼지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한 박사학위 논문을 발표한 이후,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연구함과 동시에 30년 넘게 환경운동을 이어왔다. 저자는 정부부처, 언론, 학계, 기업 등이 이러한 현상의 원인이 되었거나 기여했다고 지적하며 잘못된 정보에 대한 믿음과 확산을 미세먼지 ‘천동설’에 비유한다. 기업은 ‘공포마케팅’을 통해 각자가 스스로를 보호하라고 권하고, 학계는 오염원을 줄이기 위한 연구 대신 성능 좋은 마스크, 공기청정기 개발과 오염의 측정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말이다.

이 책에서는 미세먼지에 관해 잘못 알려진 인식을 구체적 데이터와 검증된 자료를 바탕으로 과학적으로 접근하는 한편, ‘미세먼지’를 둘러싼 일련의 상황을 사회현상으로 바라보고 과학의 외피를 쓴 거짓 정보와 가짜 뉴스들이 어떻게 생산되고 확산되는지 짚어본다. 동시에 미세먼지를 개인의 책임이 아닌 함께 해결하기 위해 지금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저자소개

장 재 연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이며,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숲과나눔 이사장으로 재직 중이다.

1984년 연세대학교 환경공해연구소 연구원과 예방의학교실 조교를 시작으로 환경 분야 연구를 시작했고 1985년 온산병 사태 대책위원회 활동으로 환경운동을 시작했다. 근로복지공단 직업병연구소와 산업보건연구원, 스위스 로잔의과대학 산업보건연구소에서 책임연구원으로 일했다. 2001년 시민환경연구소 소장을 시작으로 서울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정책위원장을 거쳐 현재는 공동대표로서 환경운동연합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그밖에 수돗물시민회의 이사장, 환경보건포럼 대표와 이사장,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이사장, 기후변화건강포럼 대표, 수돗물시민네트워크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대통령자문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서울특별시 정책자문단 등을 통해 정부의 환경 분야 정책에도 참여했다. 환경운동을 하면서도 항상 ‘시민’과 ‘과학’을 생각하고, 최선의 합리적 대안과 갈등의 조정 가능성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현재 재단법인 숲과나눔의 이사장을 맡아 환경안전보건 분야의 인재 양성과 난제 해결을 위해 각종 지원사업과 학술포럼, 문화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재단을 통한 봉사를 인생의 마지막 임무로 생각한다. 30여 년 전 박사학위 논문으로 시작해 대기오염 자료 공개 운동, 경유차환경위원회 활동,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에 관한 특별법’ 제정 운동, 환경보건포럼 활동에 이르기까지 미세먼지와의 인연이 평생 이어짐에 놀라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1부 먼지의 과학
: 공포가 된 공기, 과학으로 자세히 읽기

먼지의 이론과 실제: 공기오염, 지금이 최악일까
먼지의 공포: 한국식 ‘초미세먼지’의 탄생부터 ‘1급 발암물질’ 명명까지
한국의 공기오염은 세계 최하위권인가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자, 질병부담 국가 순위
위험의 기준이란 무엇인가(1): 세계보건기구의 미세먼지 기준은 질병 발생의 기준이 아니다
위험의 기준이란 무엇인가(2): 미국 AQI와의 비교를 중심으로

2부 미세먼지 프레임은 우리에게 어떻게 작동하는가
: 미세먼지, ‘천동설’부터 ‘메이드 인 차이나’까지

미세먼지 ‘천동설’의 진원지를 찾아서
중국발 미세먼지에 과학적으로 접근하는 방법
중국에서 온 미세먼지의 영향은 어느 정도인가: 유럽의 국가 간 미세먼지 이동 연구 사례
여름철 미세먼지는 중국발이 아니어서 괜찮은가
언제까지 중국 탓만 할 것인가??

3부 비과학은 어떻게 믿음이 되었나
: 잘못된 뉴스의 생산과 확산을 말하다

컴퓨터 그래픽 미세먼지에 농락당한 대한민국
공기를 둘러싼 공포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매연 3시간 40분 흡입설’을 만든 논문 오독과 뉴스 보도
잘못된 정보가 과학으로 불리는 순간: 팩트 체크를 놓친 ‘한중 공동연구’ 보도
잘못된 해석이 뉴스가 되었을 때: 중국발 미세먼지 ‘3만 조기 사망설’ 《네이처》 논문 보도
먼지, 더 작아지고 독해졌는가: 미세먼지 오보의 생산과 확대

4부 공기는 왜 개인의 책임이 되었는가
: 공기가 모두의 것이 되려면

마스크는 미세먼지 대책이 될 수 없다
차량 2부제는 미세먼지 대책이 될 수 없다
미세먼지 측정망의 문제가 아니다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중단에 찬성한다
최악의 공해 도시, 뉴욕과 런던은 어떻게 깨끗한 도시가 되었나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에필로그

미주


책 주문하기

▶ 교보문고 : http://bit.ly/2JBddxN

▶ YES24 : http://bit.ly/2LD1OQx

▶ 알라딘 : http://bit.ly/2WHCfPA